동평초등학교 로고이미지

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
김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 삼천갑자 동 박 삭
작성자 장유림 등록일 16.06.20 조회수 255

부자   영감님은 아들을이름을너무길게    지어서      김수하무     거북이와 두루미    삼천갑자  동박사는    물에   빠져서    죽을번   했다.        그런대   기적  갓이    한    척년이     구해좋다.   그   부자집 

영감님은   이름이   길어도않되고     너무   짤바도    안된  다고  깨달은   것갔다.  이름도   깔끔하게 

짓으면   좋겠다.

이전글 김수한무거북이와두루미삼천갑자 동방삭
다음글 우동 한 그릇(2-3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