동평초등학교 로고이미지

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
2-2반 유하나 엄마마중
작성자 백우찬 등록일 19.02.12 조회수 247

사람들이 모두 잠자는밤중이었습니다.

절간에서 밤에 치는 종 소리도 그친 지 오래 된 깊은밤

이었습니다. 깊은 하늘에 반작이는 별박에 아무 소리도

없는 고요한 밤중이었습니다.




이전글 엄마마중2-2김종서
다음글 엄마 마중 (2-2이승원)